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남해
남해바다 청산가리 10배, 파란고리독문어 출현

통영해양경찰서는 지난 4일 오전 10시께 남해군 미조면 설리 남방 0.3마일 해상에서 선상 낚시중인 낚싯배에서 잡은 문어가 파란고리문어로 확인돼 지역 내 조업 중인 선박들에게 긴급히 정보를 제공 주의를 당부했다.

남해군 설리항에서 발견된 파란고리문어는 길이 10cm, 무게는 약 20g으로 작고 귀여운 생김새로 눈길을 끌지만 침샘 등에 ‘테르로도톡신’이라는 독을 가지고 있고 주로 복어과에서 발견되는 맹독성 물질로 그 독성이 청산가리에 10배에 달할 정도라 절대 함부로 만져서는 안된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우리나라 연안에서도 아열대성 생물의 출연이 증가하고 있고, 이에 따라 화려한 색상을 가진 문어류, 물고기류, 해파리류 등이 해안가에 출몰하는데, 이들은 독성을 지닐 가능성이 높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아울러, 통영해경 남해파출소는 수중레저사업장·수상레저사업장, 지역 내 낚시어선 선장 및 연안통발협회, 어촌계와 남해군청, 수협등에 즉시 홍보하여 인명피해가 없도록 조치, 파란고리독문어는 국립수산과학원에서 수거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