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경수, 제18호 태풍 ‘미탁’ 신속 피해복구 주문소방·민관 가용인력·복구장비 총동원
농경지 침수 2차 피해 예방 농약살포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제18호 태풍 ‘미탁(MITAG)’ 피해 지역에 대한 신속한 응급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달라고 주문했다.

김 지사는 “연이은 태풍으로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 현재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가용인력, 응급복구 장비를 총 동원해 신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특히 “이번 태풍은 집중 호우로 인해 농작물이나 도로단절 피해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고 도민들의 안전에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말했다.

또한 “행정과 소방에 집계되지 않은 피해가 있을 수 있다”며 “지난밤 SNS상에 태풍 피해 제보가 많았으니 미처 파악하지 못한 상황이 있는지 한 번 더 꼼꼼히 살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제18호 태풍 ‘미탁’은 지난 3일 오전 6시께 내륙을 벗어났지만, 태풍이 동반한 강한 비구름의 영향으로 1일부터 3일까지 합천군 255mm, 의령군 252mm 등 도내에 평균 201.7mm의 비가 내렸다.

경남에는 이번 집중호우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도로 법면유실 등 공공시설 33개소, 주택침수 등 사유시설 32건, 농경지 침수 14개 시·군 1239.4ha 등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경남도는 소방인원 1100여 명 및 차량 380여 대를 동원해 응급피해 복구 활동을 벌이는 동시에 민관 가용인력 400여 명과 굴삭기 등 복구장비 20여 대를 피해 지역에 긴급 투입하며, 신속한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피해가 발생한 도로에 대해서는 도민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응급복구를 위한 밤샘작업을 실시했으며, 농경지 침수 지역은 물이 빠지는 즉시 피해작물을 조사한 뒤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농약 살포를 준비하는 등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