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보수단체, 경남도 교육감 ‘교육인권경영’ 반대“도민과 의회 기만 행위, 폐기해야”

보수성향의 바른가치수호 경남도민연합은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추진하고 있는 ‘교육인권경영’이 제2의 경남학생인권조례라며 폐기를 주장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경남학생인권조례가 폐기되자 대안으로 ‘교육인권경영’을 추진하고 있다.

이 단체는 지난 8일 경남교육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학생인권조례는 도민과 의회의 심판을 통해 폐기됐다”며 “교육인권경영은 제2의 경남학생인권조례로 도민과 의회를 기만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 교육감은 작위적인 설문조사로 도민의 인권환경개선 욕구를 교육인권경영 추진여론으로 호도하고 있다”며 “교육인권경영은 파당적, 정치적, 개인적 편견이 담김 인권실천지침을 강요하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학교는 학생이 진정한 삶의 주체로서 성장할 수 있고, 학교장과 교사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곳이자 학부모가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는 장소가 돼야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도민을 또 다시 대립과 갈등의 장으로 이끌지 말라”면서 “산적한 교육현장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몰두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에 반대했던 단체로 80여 개 단체가 가입해 있다.

이하니 기자  lhnqpqp@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