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
창원 주남저수지서 올 가을 첫 거리기 관찰큰거리기·쇠기러기 70여 마리

창원시 주남저수지에서 가을의 전령사로 불리는 기러기가 처음 관찰됐다.

10일 시에 따르면 이번에 관찰된 기러기는 큰기러기, 쇠기러기 70여 마리다. 지난해에 비해 2주 정도 빠르다.

시는 번식지인 시베리아의 추위가 일찍 찾아왔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이번에 관찰된 기러기는 본격적인 철새이동을 앞둔 선발대일 것으로 시는 추정했다.

큰기러기와 쇠기러기는 해마다 10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8000여 마리가 찾는 주남저수지의 대표적 겨울철새이다.  

창원 주남저수지는 겨울이면 50여 종, 2만~3만여 마리의 겨울철새가 월동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철새 도래지다. 지난 2008년 창원에서 개최된 ‘제10차 람사르 총회’ 이후 국제적으로 더욱 알려진 철새 명소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