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학비연대 “공정임금제 의지 안보이면 17일부터 총파업”도교육청 “근속수당 지속적 인상고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비정규직철폐공동투쟁위원회와 경남학비연대회의는 10일 창원 경남교육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4월부터 진행된 교섭에서 교육당국은 약속했던 공정임금제를 실시할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며 “계속 불성실한 태도를 보인다면 오는 17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교육부장관과 교육감들이 책임지고 공정임금제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총파업 경고는 지난 7월3~5일 진행된 총파업에 이어 올해 두 번째다. 당시는 공정임금제 실시와 함께 학교비정규직의 정규직화도 요구했다.

이들은 “교육당국의 성실교섭 약속을 믿고 파업을 중단했지만 재개된 교섭에서도 성의있는 협상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9급 공무원 임금의 60~70% 수준인 학교 비정규직 임금을 80% 수준까지 올려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교육당국이 제시한 협상안은 교통비와 각종 수당을 기본급에 산입한 것으로 실질적인 기본급 인상이 아니다”며 “근속수당 역시 근속 1년당 노조가 요구한 5000원에 한참 못 미치는 500원 인상안을 내놔 노조를 우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경남교육청은 “한 해에 5.45%의 급격한 기본급 인상은 시·도교육청 입장에서 부담이 된다”며 “단계적 처우개선 입장을 이해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교통비를 기본급에 산입하면 매년 기본급 인상시 교통비 해당분도 정률적으로 인상되는 측면이 있고, 최근 몇년간 근속수당이 지속적으로 인상돼 왔음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남교육청은 파업 강행에 대비해 단축수업, 간편식 제공, 대체급식, 가정도시락 지참 등의 급식대책과 교직원을 투입하는 돌봄·특수교육보조 대책도 준비하고 있다.

이하니 기자  lhnqpqp@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