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 정치문화 ‘변화’…‘정치학 박사들의 정치토크쇼’ 성료김범준 소장 주최, ‘바보야, 문제는 정치야’ 주제
300여 명 시민 참석…정치문화 토크쇼 많은 관심

거제정책연구소(소장 김범준)는 12일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대회의실에서 ‘바보야, 문제는 정치야’라는 주제로 고성국박사, 박상헌박사와 함께 ‘정치학 박사들의 정치토크쇼’를 개최했다.

이날 토크쇼에는 김한표 국회의원을 비롯해 조기태 전 도의원, 김덕수 前 해양관광개발공사 상임이사, 배길송 옥포대첩기념사업회 회장 등 여러 지역의 정치인과 지도층 인사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행사장에는 약 300여 명의 시민들이 운집해 거제지역에서 새로운 정치문화를 표방한 정치토크쇼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토크쇼에서 고성국 박사는 현재의 한국정치 현실과 관련해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보수가 일치 단결해 반드시 내년 총선에서 이겨야 한다. 황대표가 주도하는 공천혁명이 일어날 것이다”고 언급하며 “개혁의 동력이 더욱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상헌 박사는 내년도 총선과 관련해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정도가 구속되는 것이 능사가 아니라 민낯을 드러낸 좌파들이 몰락하는 쓰나미가 덮칠것으로 본다”며 이는 자유한국당에 호기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토크 콘서트에 참석한 한 시민은 “우리 거제에 정치와 관련된 이런 식의 토크쇼가 열리기는 처음인 것 같은데. 상당히 유익하고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이런 자리들이 더욱 많이 생겨 우리 거제의 정치문화도 많이 바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거제정책연구소 김범준 소장은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댓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 당하는 것이다”라는 플라톤의 유명한 격언이 있다며 “우리 지역사회의 건강한 공동체를 위해 꼭 정치에 관심을 가져주길 당부한다”며 인사말에 갈음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