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
교통소통 자원봉사자, 진주 축제 빛냈다7개 봉사단체 등 9000여 명 노력
셔틀버스 운행지도·주차장 안내 등
진주10월축제가 13일 막을 내린 가운데 축제장 곳곳에서 교통흐름을 원활하게 처리해 준 교통소통 자원봉사자들의 역할이 빛났다.

진주10월축제가 지난 1일부터 13일까지 10월 축제장 곳곳에서 교통흐름을 원활하게 처리해 준 교통소통 자원봉사자들의 역할이 빛났다.

진주성과 남강 일원에서 개최된 유등축제 등 축제를 보다 안전하고 풍성하게 즐기도록 하는데는 성숙한 시민들의 협조와 숨은 공로자들의 보이지 않는 노력과 봉사가 있었다고 1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문화, 체육, 복지, 스포츠, 공연 등 주요행사에는 경찰, 자원봉사자, 공무원 등의 헌신적인 봉사활동으로 행사를 더욱더 빛나게 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특히, 7개 교통봉사단체는 각종 행사가 있을 때마다 사고위험이 상존하고 있는 도로위에 발 벗고 나서는 등 소리 없이 교통문제를 해결하는 일등공신이라고 해도 지나침이 없는 역할을 다했다.

1300여 명의 경찰은 주요 교차로 및 행사장 주변에서 교통통제는 물론 교통량이 많은 진주전역 31개소의 교통요충지에서 사고예방 등 원활한 교통소통으로 성공적인 축제로 거듭나게 하기 위해 축제를 지원했다.

또한 진주모범운전자회, 자율방범대, 해병대, 특전사, 헌병전우회, 새마을교통  봉사대, 사랑실은교통봉사대 등 5720여 명의 7개 교통봉사단체는 차없는 거리 등 교통통제 3구간 5.8km 거리인 강남로, 남강로, 논개길과 셔틀버스 전용도로 2.8km 등 단체별 지정된 근무구간에서 매일 8시간 동안 호루라기와 수신호만으로 보행 안전사고 예방 및 시가지 교통통제를 맡았다.

전국모범운전자연합회 경남진주지회는 경남문화예술회관 앞 셔틀버스 회차를 하는 도로변에서 신체적 위험을 감수하면서 셔틀버스가 1일 375여 회 안전한 운행이 되도록 오후 11시 넘어서까지 교통봉사를 실시했다.

이와함께 1200여 명 공무원은 임시주차장 관리, 셔틀버스 탑승자 안내, 셔틀버스 전용차로 관리 등 축제장을 찾는 외지 관광객 및 시민의 교통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했다.

시 관계자는 “진주 10월 축제기간동 행사장 요소요소에서 자원봉사자들의 숨은 노력이 빛을 발휘해 교통소통이 원활했다”며 “항상 축제장의 숨은 노력에는 이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