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진해 어린이 뺑소니’ 카자흐스탄인 국내 송환진해경찰서, 영장 청구 검토

진해에서 어린이를 치는 뺑소니 사고를 내고 본국으로 도피했던 카자흐스탄 국적 A(20) 씨가 국내로 송환했다.

14일 진해경찰서는 "A 씨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체포됐고, 이날 진해에 도착하는 대로 조사를 거쳐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A 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3시30분께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에서 신호등이 없는 도로를 건너던 초등학생 B 군을 승용차로 치고 달아났다.

A 씨는 B 군을 뇌출혈 등 중상을 입히고도 구호 조치를 하지 않은 채 달아났으며, 경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도주치상죄)으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

불법체류자였던 A 씨는 운전면허 없이 무면허 상태에서 운전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A 씨는 사고를 낸 다음 날인 9월17일 우즈베키스탄을 통해 고향인 카자흐스탄으로 도피, 경찰은 A 씨 검거를 위해 인터폴을 통해 국제 공조수사를 벌여 인터폴 국제 수배서가 지난 9월21일 발부됐고, 카자흐스탄 인터폴이 그의 소재를 추적하기에 나섰다.

A 씨는 수사망이 좁혀 오자 부담을 느끼고 카자흐스탄 인터폴에 범죄 사실을 시인했다. 카자흐스탄 당국의 범죄인도 심사가 지연되자, 경찰청은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관과 인터폴을 통해 국내 입국을 지속적으로 설득했다.

한편, 경찰청은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A 씨를 진해경찰서로 신병 인계했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