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마산국화축제, ‘오색 국화 향기 물든 가을바다’26일부터 11월 10일까지 마산어시장 일원

가을의 청명함이 더해지는 이 계절에 마산 앞바다를 무대로 오색국화 향기가 오롯이 담긴 마산국화축제가 펼쳐진다.

올해로 19번째를 맞이하는 마산국화축제가 ‘오색국화향기 가을바다 물들이다’라는 슬로건을 걸고 오는 26일부터 내달 10일까지 16일간 마산수산시장 장어거리 앞 방재언덕을 주 무대로 마산어시장·창동·오동동, 돝섬 일원에서 펼쳐진다.

상업 국화 시배지로의 역사성을 가진 마산국화축제는 마산국화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지난 2000년 제1회를 시작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다. 마산 앞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국화축제라 내륙에서 진행되는 여타 다른 지역의 국화축제와는 달리 가을 바다를 배경으로 가을 정취를 더욱 만끽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2019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문화관광축제 육성부분에 선정된 마산국화축제는 전년도에는 행사 준비 단계에서부터 지역 상인들이 참여해 관람객들이 지역 상권에 머무르며 보고 먹고 즐길 수 있는 삼박자를 갖춰 성공적인 축제로 자리매김 했고, 올해는 지난해보다 더 다양한 볼거리와 관람객 참여 프로그램들이 마련돼 장어거리 앞 주 행사장과 마산어시장, 창동·오동동 일원에 다양하게 구성된다.

마산국화축제는 지역상권과의 연계가 매년 활발하게 진행되는 것에 맞춰 지역 상권의 활력도 같이 높아지고 있는 모습이다. 창원 경제 부흥 원년인 올해는 상인들의 더 넓은 참여로 활력은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19회 마산국화축제는 오는 26일 마산수산시장 장어거리 앞 방재언덕에서 오후 6시30분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13만6000여 본 13개 테마 9500여 점의 국화 작품이 마산어시장, 창동·오동동, 돝섬 일원에 전시된다.

장어거리 앞 주전시장 내 국화화훼전시관에서는 전국 국화분재품평회가 열리고, 내달 1일 오후 8시에는 마산 합포만을 배경으로 해상 멀티미디어 불꽃쇼가 펼쳐저 가을의 흥취를 최고조로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내달 8일 오후 6시에는 MBC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특집 공개방송이 행사 후반부의 축제 분위기를 다시 한번 달궈놓을 것으로 보인다.

축제 세부프로그램으로는 △국화 길 걷기 스마트앤티어링(Smart-enteering: 스마트 폰과 오리엔티어링의 합성어로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각종 미션을 수행하며 목적지를 찾아가는 개념)이 국화 상업 시배지인 마산회원구 회원2동 앵지밭골에서 출발해서 옛 철길인 임항선을 경유해 최종 목적지인 오동동 문화광장을 코스로 진행되고 △국화 열차(제2부두 주차장과 장어거리 앞 축제장을 운행) △심심(心心)고백 영상편지(시민들을 대상으로 시민들의 일상 속 소중한 이야기를 담은 영상편지를 축제장 내 대형스크린을 통해 송출해 이야기를 공유하고 공감)는 현재 영상을 공모중에 있으며, △정말 느린 우체통 2년 후애(後愛) △국화수조 속 장어 잡기 체험 △청소년 댄스경연대회 △국화 꽃 그림 그리기 대회 △NC다이노스, FC경남 응원단 공연 등으로 구성됐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