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든든한 밥 한 끼’ 대형 밥차가 군함 찾아간다해군 보급창, 함정 급식지원 시범

“바다를 지킨 당신 언제 어디서든 ‘든든하고 맛있는 한 끼’ 먹고 힘내세요! 해군 밥차가 여러분을 위해 찾아갑니다”

해군이 함정 승조원들의 취사가 어려운 환경에서 교육·훈련에 매진하거나, 장기간 바다 위에서 작전 임무를 수행하고 복귀해 신선한 음식 급식이 제한되는 함정 승조원을 위해서 밥차를 활용해 건강한 식사를 지원했다.

해군은 ‘찾아가는 함정 급식지원’ 프로그램을 이달부터 오는 12월까지 시범운영 하면서 그 첫 순서로 해군 군수사령부 보급창은 지난 15일 진해군항 부두에 정박 중인 고준봉함(LST-Ⅰ, 2600톤 급)을 찾아가 부두에서 야외 식사를 지원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해군이 보유하고 있는 9.5톤 대형 취사 트레일러가 출동했다.

해군은 제59기동건설전대 예하에 작전 임무 수행을 위해 취사를 할 수 있는 대형 트레일러를 보유하고 있다. 이 트레일러는 최대 300인분의 식사를 지원할 수 있다.

취사(炊事)는 보급창 급양대가 맡는다. 급식운영팀장을 비롯해 민간조리원 6명이 해상 표준식단표에 따라 식사를 준비한다.

해상 표준식단표는 보급창에서 매달별 작성해서 해군 부대에 배포한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은 장기간 출동으로 신선한 음식 섭취가 필요한 함정 장병들의 건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해군은 신선한 ‘맛’과 더불어 화합의 ‘분위기’ 조성을 위해 야외에서 식사가 가능하도록 식탁과 의자를 별도로 마련했으며, 고준봉함 승조원 100여 명은 진해 군항 부두에서 전문조리사가 해주는 점심식사를 맛있게 먹었다.

‘찾아가는 함정 급식지원’ 프로그램은 함정이 신청을 하면 보급창에서 적합여부 심의를 거쳐 지원을 결정한다.

해군은 오는 12월까지 매달 1회 시범운영을 거친 후 운영결과를 분석하고 함정 승조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담팀도 구성할 계획이다.
  
이대준(대령) 보급창장은 “밥이 보약이라는 말이 있듯이, 맛있는 한 끼 식사는 장병들의 전투피로도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며 “찾아가는 함정 급식지원 프로그램처럼 해군 보급창은 앞으로도 끊임없는 급식분야 혁신과 현장 중심의 지원으로 해군 장병들의 만족도를 개선하고 전투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준봉함에서 조리병으로 근무하고 있는 이병철(21) 일병은 “그동안 전투수영 훈련을 하면 도시락을 준비해서 가거나, 장기간 출동 임무를 마치고 돌아올 때면 신선한 식재료가 떨어져 급식 준비에 애로가 많았는데, 야외 훈련과 장기간 출동 후 밥차를 지원 받으면 함정 승조원들의 전투피로 해소와 건강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