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 전국 최초 산업생태지도 만든다산업생태계 분석 시스템 구축

창원시는 실세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산업생태계 분석 시스템’ 구축을 통해 전국 지자체 최초로 산업생태지도를 만든다.

산업생태계 분석시스템은 예측, 추정모형이 아닌 실세계의 데이터를 활용해 정밀한 산업현황 분석을 통해 산업구조를 분석하고, 산업의 집적·연계 특성에 맞춤화된 기업지원사업을 개발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를 위해 창원시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이하 KISTI)과 손을 맞잡았다. 창원시와 KISTI는 지난달 30일 창원시청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산업데이터 분석 시스템 구축 등 KISTI의 초고성능컴퓨팅 인프라, 데이터,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협업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KISTI는 과학기술 분야의 정보를 전문으로 연구하는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 3000만 건 이상의 빅데이터를 탑재해 기업 정보와 품목 정보를 분석해 제공하는 밸류체인네트워크시스템(이하 VCNS)을 구축하고 있다.

시는 1단계로 VCNS 도입해 산업육성 정책수립에 활용할 예정이며, 단계적으로 창원시 지역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산업생태계 분석 시스템을 구축해 스마트 기업검색, 산업현황 분석 모니터링, 주력산업 Value Chain 도출, 산업 생태계 기반 중소기업 지원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2단계 사업으로 창원시 기반의 산업생태계 분석시스템 구축까지 완료되면 정책 및 전략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해 Value Chain 분석, 산업 및 관련 기업분석을 통해 기업 간 기술교류 및 거래를 확대 지원하고 기업 니즈에 부합하는 맞춤형 서비스 제공해 기업의 가치창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정책을 개발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