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동부지역 문화부흥프로젝트 제안 발표정인철, “개방과 혁신으로 부흥 시켜야”

정인철 진주경제발전위원장은 “변화를 수용하는 개방과 혁신 없이는 도시발전은 없다. 진주가 타 지역에 비해 오랫동안 낙후되고 있는 것은 그만큼 변화가 없이 정태적이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정인철 진주경제발전위원장은 16일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산학협력관 대회의실에서 ‘진주동부지역 문화부흥프로젝트 제안 발표회’를 열고 “개방과 혁신의 진주정신으로 진주를 영남의 중심도시로 부흥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 진주는 개방적이고 진취적이었고 대한민국을 리더하는 중심 역할을 했다”며 “충절·호의·형평·기업가정신 등 진주정신이 잘 이어져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위원장은 “진주정신을 잘 살리고 발전 시켜나가는 일 즉, 진주다움을 만들어가는 것이 제일 급선무”라면서 “진주다움의 인재도 육성하고 문화부흥도 이같은 개방과 혁신 차원에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에레베스트 산이 세상에서 제일 높은 이유는 히말라야산맥 위에 있기 때문”이라며 “진주의 지도자들이 진주정신과 같은 많은 훌륭한 자산을 잘 발전시켜서 히말라야산맥을 만들어주는 일”이라며 진주 정치지도자의 역할을 요구했다.

이날 발표회에는 김현수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생태건축연구단장이 나와 ‘초전 하수종말처리장의 지하화에 따른 도시발전과 시민생활의 질 향상’에 대해서 국내외 사례를 제시했다.

유병홍 전 경남문화예술회관 관장은 ‘진주 동부지역의 문화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에 대한 문제점과 그 확충 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한편, 정 위원장은 지난달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동부지역 문화부흥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선언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