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창원시, ‘TCT KOREA 2019 전시회’ 개최NASA전문가 등 세계적인 석학
한자리 ‘기술컨퍼런스 동시 개최’

창원시는 지난 16~18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에서 4차 산업의 솔루션과 대한민국 제조업의 새로운 미래를 보여줄 ‘TCT KOREA 2019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TCT KOREA는 국내 유일의 산업용 3D프린터 및 적층제조 분야 전문전시회이며, 경남도, 창원시가 주최하고 (주)코엑스 창원사무소(창원컨벤션 센터 사업단)와 영국 TCT그룹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이다.

지난 16일 개막식에는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이현규 창원시 제2부시장 및 대건테크 등 관련기업체 주요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번 전시회는 전 세계 3D프린터 및 적층제조기업 60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200부스 규모로 개최되며, 전 세계 산업용 3D프린터 선두기업들이 참가해 금속 및 비금속 3D프린팅/적층제조기기, 소프트웨어, 스캐너, 측정 및 계측기기, 3D서비스, 소재 등 3D프린트 관련 다양한 전문기술들이 소개된다.

미국, 독일 등 해외 기업들의 다양한 복합소재 프린터 소개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선보일 예정이며, 국내 3D프린터 선두자인 캐리마를 비롯 세계 최초 마그네슘을 이용한 3D프린터를 개발한 대건테크 등 창원 토종기업들의 우수한 기술도 선보인다.

특히, 지난 16~17일까지 양일간 개최되는 국제 기술컨퍼런스에는 3D프린팅/ 적층제조 기술 산업의 발전과 현황, 제조 산업의 확대적용을 위해 미항공우주국(NASA)의 3D프린터 전문가 등 세계적인 석학들을 초청해 다양한 주제의 강연이 펼쳐진다.

이밖에도 3D프린터 소재 기술특별관 및 Start-up기업관 운영, 참가업체의 신제품·신기술을 소개하는 Introducing Stage를 마련해 3D프린터의 최첨단 기술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했다.

이현규 제2부시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3D프린팅산업이 우리나라의 혁신성장을 이끄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하며, 지역 기업인들에게 신기술 정보교류와 협력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