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함안
함안 대표 애국지사 안지호 씨, 건국공로훈장 함안박물관 품으로안지호 지사 증손 안희주 씨 안 지사 훈장 등 함안박물관 기증
1963년 추서, 건국공로훈장 단장(單章) 3등급 독립장 명칭 변경
조근제 함안군수(우측)와 기증자인 안지호 지사 증손 안희주(좌측) 씨가 함안 대표 항일독립운동가 안 지사의 건국공로훈장, 건국공로훈장증, 포창완의문의 기증식을 가졌다.

함안군은 17일 오전 10시 군수실에서 조근제 함안군수, 기증자인 안지호 지사 증손 안희주 씨가 참석한 가운데 함안 대표 항일독립운동가 안 지사의 건국공로훈장, 건국공로훈장증, 포창완의문의 기증식을 가졌다.

기증받은 건국공로훈장은 1963년 추서된 단장(單章)으로 상훈법이 개정됨에 따라 3등급인 독립장으로 명칭이 변경됐다. 현재까지 경남 출신의 애국지사 중 3등급 이상에 추서된 사례는 단 3건에 그쳐 안지호 지사의 독립운동이 높이 평가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기증 자료에 포함된 포창완의문은 훈장 추서 이전인 1925년 공부자 성적도 속수오륜행실 중간 연원유림향약본소에서 안 지사의 애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발급한 문건으로, 안 지사의 행적은 일제강점기 당시에도 전국 유림들 사이에서 높게 평가됐음을 짐작케 한다.

이날 기증식에서 조 군수는 “함안군을 대표하는 독립운동가 안지호 지사의 귀중한 자료를 기증해준 것에 대해 무척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후손들이 안 지사의 애국, 애족 정신을 기릴 수 있도록 잘 활용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기증자 안 씨는 “함안에서 항일운동을 하셨던 증조부의 나라 사랑하는 마음이 길이 전해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기증을 결정하게 됐다. 자료들이 후세에 온전히 전해질수 있도록 잘 부탁한다”고 답했다.

군 관계자는 “안 지사는 함안군 대표 독립운동가로서 그 분의 자료는 지역사적 가치가 상당히 높다”고 평가하면서 “향후 전시 및 활용방안을 수립해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안 지사는 일찍이 1905년 을사조약이 늑결되자, 통감부와 일본 정부에 논책문(論責文)을 보냈다가 몇차례 구금됐다. 1910년 조국이 일제에 의해 강제로 합병되자 만국공관(萬國公館)에 호소문을 보내기도 했다. 두 차례에 걸쳐 데라우치 총독에게 조국의 독립을 요구하는 글을 보냈다가 부산지방법원 마산지청에서 징역 3월에 2년간 집행유예를 받기도 했다. 
 
1919년 3월 이후 전국적으로 독립만세운동이 전개되자, 당시 한문교사로 있던 그는 함안읍 의거를 이끈 함안군 내 청년유지들의 배후 고문 역할을 했다. 3월 19일 함안읍 장날을 거사일로 정하고, 태극기와 독립선언서를 제작하는 한편 이 같은 계획을 인근지역 주민에게 연락했다.

안 지사는 독립만세운동의 주동자로 체포돼 대구복심법원에서 징역 7년형을 받고 부산감옥 마산분원에서 옥고를 치르던 중, 1921년 옥중에서 순국했다.

추봉엽 기자  cby@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봉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