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문헌 기증·기탁·소장·관계자 초청의 날33년간 86개 문중 5만여 점 기탁
기탁자 등 100여 명 초청·견학

국립 경상대학교 도서관(관장 장봉규 교수)은 21일 오후 고문헌도서관 1층 강당에서 ‘경남 고문헌의 보존과 전승 방안’이라는 주제로 ‘고문헌 기증자·기탁자·소장자·관계자 초청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지난 33년간 고문헌을 기증·기탁한 문중 관계자와 소장자·관계자, 고문헌도서관 건립에 기여한 전임 총장과 도서관장 등 지역 인사 100여 명을 초청했다.

행사는 고문헌을 기증·기탁한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고문헌도서관 시설을 견학함으로써 경남지역 고문헌의 보존과 전승 방안에 대한 고견을 나누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어, 2019년도 고문헌 기증·기탁자 14명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산청 오부 매란정사 소장 고문헌을 영구기탁한 민경섭 씨에게는 총장 감사패가, 진주 상대동의 이현, 함양 급천재 문중, 고성 영현의 강성국 씨에게는 도서관장 감사패가, 최복경, 송우영, 이상구, 정규태, 신태삼, 구태근, 강창구, 이석주, 이영근, 김세욱 씨에게는 각각 도서관장 감사장이 전달됐다.

또한, 동방한학연구소 허권수 소장(경상대학교 한문학과 명예교수)을 초청해 경남지역 고문헌의 보존과 전승 방안에 대한 특강을 들었다. 이어 고문헌도서관의 보존서고, 고문헌실, 고문헌전시실을 관람하고 다과회 시간에는 이상필 경남문화연구원장과 기증자·기탁자·소장자의 견학·기증 소감 청취와 환담이 이어졌다.

이상경 경상대학교 총장은 환영사에서 “경상대 고문헌도서관은 관리가 어려운 지역민 소장 고문헌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기 위해 건립했다. 지역민이 기증한 고문헌은 대학과 지역의 소중한 연구자산이 되고 있다”며 “경상대 고문헌도서관이야말로 거점 국립대학교의 역할과 사명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모범 사례”라고 소개했다.

고문헌도서관을 견학한 기증자 최증수 씨는 “경상대 고문헌도서관은 우리나라 대학도서관 중 최고의 시설을 갖춘 고문헌 전문도서관이다. 그동안 개인이 관리하기 어려운 고문헌을 경상대가 맡아서 체계적·전문적으로 관리해 주니 고맙다. 고문헌도서관이 있어서 경남의 역사기록을 소중히 지켜낼 수 있게 됐다”며 “경상대 고문헌도서관은 경남의 보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