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
경상대 최종우 교수, 식용곤충 섭취경험 53.5% ‘감소’실제구매는 18.8% 불과
갈색거저리 유충

갈색거저리 유충 등 6종의 식용곤충을 섭취해 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53.5%, 구매해 본 사람은 18.8%에 불과해 긍정적인 인식이 소비 또는 구매로 직결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최종우 교수는 ‘식용곤충의 소비자 인식 현황 및 시장 활성화 방안’ 설문조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지난 2016년 식용곤충 사육농가는 적게는 1.2배, 많게는 4배 증가했지만 지난해부터는 식용곤충 농가수의 증가율이 4개(갈색거저리, 흰점박이 꽃무지, 쌍별귀뚜라미, 장수풍뎅이) 곤충 모두 감소했다고 21일 밝혔다.

최 교수는 지난 8월22일부터 9월12일까지 만19세 이상의 전국 성인남녀 600명을 대상으로 식용곤충을 섭취 및 구매해 본 사람을 중심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식용곤충의 섭취 및 구매경험 여부를 조사한 결과, ‘식용 곤충을 섭취해 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53.5%이지만 ‘구매해 본 사람’은 18.8%에 불과해 섭취 경험이 구매로 직결되지는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식용 곤충의 구매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32.7%로 가장 많이 이뤄지고 있고 대형마트 또는 백화점, 농협 및 농산물전문시장이 각각 16.8%로 동일한 비중을 차지했다.

또한 ‘식용곤충 행사장 및 체험장’ 12.4%, ‘지역마트’ 10.6% 였으며 ‘농가에서 직접 구매하는 사람’은 6.2%에 불과했다.

식용곤충을 구매한 사람을 대상으로 구매이유를 조사한 결과, 1순위가 건강보조 및 다이어트(43.4%)가 가장 많았으며 ‘단순한 호기심’(27.4%), ‘맛이 있어서’(12.4%), ‘질병치료를 위해서’(8.8%), ‘선물용’(5.3%)이 그 뒤를 이었다.

이에, 식용곤충 재구매 의향에 대해서는 ‘재구매 의향이 있다’(63.7%), ‘재구매 의향이 없다’(8.9%)로 재구매 의향이 있는 사람이 없는 사람보다 7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식용곤충 구매자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

최 교수는 “식용곤충 시장 활성화를 위해서는 소비자들이 왜 구매하는지를 아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아직 시장이 크게 형성되지 않아 식용곤충을 경험하는 이유를 파악해 시장을 안정적으로 체계하는 것이 필수적이다”고 밝혔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