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도청노조, ‘사망 조합원’ 조사결과 공개 촉구노조, 유가족과 수사기관 고발 계획

도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신동근)은 지난 7월 극단적 선택을 한 40대 A 조합원(도청 7급 공무원) 사망사고와 관련, 가해자 조사결과 유가족에 제공 및 합당한 처벌을 21일 경남도에 촉구했다.

노조는 이날 오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월21일 고인이 우리 곁을 떠났고, 기자회견을 통해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관련자 문책, 재발방지 대책을 도에 요구한 바 있다”고 밝혔다.

또 “김경수 도지사가 유가족을 방문, 신속하고 엄정한 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며 “이후 지난달 중순 담당 과장은 정직 3개월, 계장은 견책 처분과 함께 도청 직속기관으로 전보 발령했으나, 이러한 처리 결과를 유가족에게는 일절 알려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유가족은 가해자에 대한 징계 수준이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지만, 공무상 재해 신청서류 작성을 위해 조사결과 자료를 요구했지만, 도는 비공개 자료여서 알려줄 수 없다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가해자로 지목돼 징계를 받은 당사자들은 ‘징계가 과하다’며 지난 주 소청심사를 신청했다”면서 “사망한 조합원과 유족의 아픔을 생각한다면, 일말의 뉘우침이나 죄책감이라도 있었는지 묻고 싶다”고 토로했다.

노조는 경남도 피해자 사망 원인에 대한 조사 결과를 유가족에게 공개하고, 직장 내 괴롭힘 가해자에 대한 합당한 징계와 직장 내 괴롭힘 예방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요구했다.

한편, 노조는 억울한 A 조합원의 죽음에 대한 진상을 철저히 밝히기 위해 유가족과 협의해 수사기관에 고발하고, 피켓팅 등을 통해 도민 상대로 선전 활동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