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조선소내 도로서 50대 직원 통근버스에 치여 사망

거제 대우조선해양 조선소 사내 도로에서 길을 건너던 50대 직원이 통근버스에 치여 사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21일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6시께 거제시 아주동 대우조선 사내 해양도장공장앞 도로를 건너던 A(57) 씨가 통근버스에 치여 숨졌다.

A 씨는 사고 직후 병원으로 후송했으나 다음날 아침 사망했다.

경찰은 버스 운전사와 목격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대우조선지회 모 관계자는 “출퇴근 시간에 안전요원이 20명 정도 밖에 되질 않아 통제가 쉽지 않고, 당시 현장에는 안전요원이 아예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