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한남포토
합천 가야산, 올해 첫 단풍 지난해보다 5일 늦어…2주 후 절정

합천의 가야산(1430m)에서 올해 첫 단풍이 지난해보다 약 5일 늦게 관측됐다.

23일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가야산은 지난해 10월16일 첫 단풍이 시작돼 10월30일에 절정에 이르렀다. 올해는 지난 21일 첫 단풍이 관측돼 지난해보다 닷새 정도 늦었다.

기상청은 산 전체로 봤을 때 정상으로부터 약 20%가 단풍으로 물들면 그 해의 ‘첫 단풍’으로 본다. 또 단풍 절정은 약 80%가 물들었을 때를 말한다. 단풍 절정은 첫 단풍이 시작된 이후 약 2주가 지난 후부터 나타난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