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전시·미술
‘풍류(風流)-생명의 꽃’장치길 초대전, 통영 ‘손 갤러리’서 개최

통영의 ‘손 갤러리’에서 지역 미술 문화 활성화란 기치아래 ‘풍류 - 생명의 꽃’ 이란 주제로 장치길 초대전을 내달 1일부터 23일까지(23일간) 개최한다.

장치길 작가는 전업 작가로서 통영이라는 지역을 넘어, 개인전, 초대 개인전, 아트 페어 등 80여 회의 전시를 통한 왕성한 활동을 보여 주고 있다.

그의 작업에 있어 무엇을 그릴 것인가에 대한 자기 고민은 스스로의 회귀, 그의 고향의 회귀로 이어졌다.

30년전 고향, 통영으로 돌아간 작가는 고향의 풍경과 자연, 설화와 무속에서 드러나는 한국적인 정체성을 탐구하면서 개별적인 작업에 대한 정체성과
방향성를 찾으려 했다.
 
이러한 작가의 귀향, 자연과 문양에 대한 근원의 탐구는 한국의 문화속에 깃든 생명의 질서와 음양의 의미, 우주순환의 원리를 찾는 오행 등 그 상징과 의미의 맥락에서 이뤄져 왔다.

이는 초자연에 대한 탐구일 수도 있고, 음양의 이치가 드러내는 우주, 또는 신의 섭리라고도 할 수 있다.

작가 자신과 고향, 한국이라는 지역적 테두리에서의 작업은 결국 우주의 원리, 자연의 질서 속에 깃 든 생명의 순환 질서에 대한 탐구로 이어지며 상징을 통한 통용의 세계, 인류의 보편성으로 나아갔다.

지역적이고 한국적인 상징은 어느덧 인류의 보편적인 상징으로 의미가 확대 됐으며 그의 작품이 담고 있는 자연과 생명의 이야기는 다양한 국가와 인종, 문화에서 보편성을 이야기 하고 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