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일본군위안부 역사관 건립추진위원회’ 발족2021년까지 건립…지자체·도민 협조 요청

‘경남지역 일본군위안부 역사관 건립추진위원회’ 공식출범 했다.

건립추진위원회 28일 오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공식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선언문에서 “故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으로 비로소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수많은 피해자와 관련 단체들이 일본 정부의 국가 범죄 인정과 법적 책임 이행을 지속해서 요구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고 밝혔다.

그러나 “30년 가까운 세월 동안의 외침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아직도 책임을 부인하고 역사를 부정, 온갖 논리를 갖다 대며 피해자를 외면하고 있다”면서 “한국의 일부 우익 인사들마저 이러한 일본의 논리를 그대로 가져와 역사를 부정하고 사실을 왜곡, 부인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추진위는 또 “피해 생존자의 수는 점점 줄어가고, 역사를 왜곡하고자 하는 망동은 늘어가고 있으나 우리에게 가장 시급히 요구되는 것은 과거의 참혹한 역사를 기록하고 기억해,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를 회복시키고, 가해자들에게는 역사에 대한 책임을 물어 다시는 이러한 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우리는 경남지역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건립추진위원회 출범을 선언하고, 경남도민의 힘으로 피해자들의 뜻을 기리고 그분들의 노력을 이어가는 역사관을 세우고자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당면한 역사적 과제인 경남지역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을 위해 도민과 경남도, 도의회, 그리고 18개 시·군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건립추진위는 도민이 주체가 되고 관이 보조하는 형식으로 건립기금 19억 원을 모금해 지난 2012년까지 위안부 역사관을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온·오프라인 홍보 및 모금 활동을 하고, 건립 당위성을 알리기 위해 도의회의 위안부 역사관 관련 운영 지원조례 제정을 요청할 예정이다.

앞서 경남여성연대,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등 도내 19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건립추진위원회 준비모임은 지난달5일 도청에서 역사관 건립 추진 회견을 한 바 있다.

천보빈 기자  happyqhr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보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