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정의당 경남도당
“마산로봇랜드 채무불이행 사태 책임 물어야”
도·시의회 특별 조사위 구성 제안
노창섭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이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산로봇랜드 채무불이행 사태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마산로봇랜드의 채무불이행(디폴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정치권이 디폴트 사태를 초래한 책임자 문책과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29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600억 원의 세금을 투입한 마산로봇랜드 채무불이행과 관련해 이 사업 시행자인 경남도는 사업을 위임받은 로봇랜드재단과 도청 담당 책임자를 문책하고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마산로봇랜드 사업은 건설업체 부도와 진입로 지연 등 우여곡절 끝에 만 10년만에 1단계 사업인 테마파크를 개장했다”면서 “그런데 마산로봇랜드가 개장한지 두 달도 지나지 않아 채무불이행에 따른 운영위기에 빠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남도와 창원시, 로봇랜드재단 등은 ‘이번 사태가 민간 건설업체와 금융사(대주단) 간의 문제로 자신들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한다”고 질타했다. 또 “‘실시협약이 해지된다면 로봇랜드재단에서 테마파크 관리운영권과 제반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질책했다.

이어 “언론사를 통해 살펴보면 <10월25일자 뉴스1 기사 참조>, 11월 하순쯤 도·시 금고에 각각 1000억 원대의 채권 압류가 붙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고, 이럴 경우 경남도와 창원시는 연간 100억 원 이상의 혈세로 마산로봇랜드 테마파크 운영비를 부담해야 하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 마산로봇랜드 건설사인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민간사업비 대출금 950억 원 가운데 9월 말까지 대주단에 상환해야 할 1차 대출원금 50억 원을 기한 내 갚지 못하는 과정에서, 로봇랜드재단과 경남도·창원시가 약정과 달리 2단계 사업의 일부 펜션부지를 대우 컨소시엄에 매각하지 않아 채무불이행이 났다고 진단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이처럼 창원시민과 경남도민의 막대한 혈세가 투입될 수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공공부문 협약 당사자인 경남도·창원시·로봇랜드재단 등은 안이한 현실 인식을 나타내면서 변명으로 일관하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에 따라 정의당 경남도당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민간과 공공부문 협약 당사자들(대우건설 컨소시엄 및 경남도·창원시·로봇랜드재단)에게 △대우건설 컨소시엄의 2단계 사업 중단 및 협약 해지 통보 철회 △로봇산업육성의 근본 취지에 맞는 방향으로 사업이 추진되도록 컨트롤 타워 설립 △이번 사태를 초래한 책임자 문책 △새로운 사업자 및 특단의 대책 마련 △지금까지의 문제점 진단 및 대안 마련을 위한 경남도의회 창원시의회의 특별 조사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