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 합동 워크숍’ 개최신재생에너지 보급 민관 한자리

경남테크노파크 대회의실에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 합동 워크숍’을 경남도가 30일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민선7기 도정 4개년 계획인 ‘에너지 전환사회 구현’을 성공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한국에너지공단 및 한국남동발전 등 유관기관을 비롯해 도내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과 전 시군 담당공무원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먼저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대표이사가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에 따른 민원의 원인과 갈등해소 방안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한국남동발전에서는 풍력발전소에 대한 설명과 주민참여형 사업을 소개했고, 햇빛새싹발전소(주)에서는 공공기관 건물옥상, 주차장 등 유휴부지를 활용한 태양광 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한국에너지공단에서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과 보급사업 방향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후에는 2021년도 국비 확보를 위한 시군과 유관기관 간 협업방안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경남도 관계자는 “에너지 취약계층과 더 많은 도민이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도록 보급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번 워크숍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보급이 더욱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취약계층 에너지복지 실현을 위해 올해 총 사업비 437억 원을 투입해 9436개소에 주택 및 공공청사, 사회복지시설 등에 태양광, 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보급했다. 내년에는 92억 원이 증액된 총 사업비 527억 원을 투입해 1만2423개소에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