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기오염측정망, 18개 시·군 확대 운영측정망 미설치 시·군 추가 확대
시·군 대기오염 경보제 시행

‘대기오염측정망’이 이번 달부터 18개 시·군 전 지역에서 확대 운영 된다.

경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의령, 창녕, 산청, 합천 등 대기오염측정망이 설치돼 있지 않는 도내 4개 지역 등에 대해서도 대기오염측정망의 설치 및 시험가동을 끝내고 1일부터 정상가동 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도내에는 14개 시·군 27개소였던 대기오염측정망이 18개 시·군 33개소로 늘어나게 됐다. 현재 경남은 초미세먼지(PM-2.5), 미세먼지(PM-10), 오존(O3), 이산화질소(NO2), 이산화황(SO2), 일산화탄소(CO)등 6가지 대기질 항목을 24시간 연속 측정해 경남 대기질 정보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대기오염측정망’이란 전국적인 대기오염 실태, 변화추이 및 대기환경기준 달성여부 등을 파악해 대기오염으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자 대기오염물질 측정 장비를 설치 운영하는 것을 말한다. 특히 초미세먼지, 미세먼지, 오존에 대해서는 대기오염 경보제를 실시하고 있다.

한편, 대기오염측정망에서 측정된 오염물질 농도는 경남도 대기질정보시스템(http://gyeongnam.go.kr/knhe), 스마트폰 앱(우리동네 대기정보), 에어코리아(http://www.airkorea.or.kr)에서 실시간 공개하고 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