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스마트한 농업기술 한자리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6~10일까지 진주종합경기장…7개 테마 전시관 구성

진주시는 오는 6일부터 10일까지 진주종합경기장 일원에서 ‘농업을 한곳에 미래를 한눈에’라는 슬로건으로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를 연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올해 9회째를 맞는 박람회 기간동안 7개 전시관에서 첨단농기계, 농자재, 해외농업, 스마트 농업, 펫산업 등을 선보인다.

또한, 20여 개국 250개사가 참여해 500여 부스가 운영되며 미래농업의 방향을 제시하는 농업신기술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을 늘리고 다양한 포토존과 쉼터 조성 등으로 더욱 풍성한 행시가 마련된다.

시는 7개의 테마별 전시관과 야외체험장을 마련했다. 첨단농기계관에는 대형·소형 농기계, 첨단 농업용 드론과 헬기를 전시한다.

해외관에는 21개국 47개사의 해외 농식품을 전시하고 세계문화 특별전시도 마련된다. 올해 해외관에 특별히 꾸며지는 ‘경남 우수 농특산물 전시’ 코너에서는 경남의 수출 유망 농식품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전시할 예정이다.

또,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어린이들에게 인기 많은 ‘도심 속 목장 나들이’를 올해 4회째 운영하는데 우유빙수, 우유 핫케이크, 우유 탄탄면 만들기 등의 요리교실과 우유어린이극장, 우유퍼즐 맞추기, 디지털 밀크 터치스쿨 등 다양한 체험거리로 가득하다.

이외에도 원예치료체험, 펫 체험, 짚풀공예 체험, 다국적 문화체험, 힐링화분 만들기 체험, 승마·마차 체험, 농업열차 체험, 농촌교육농장 등 20여 가지의 다양한 체험거리를 준비하고 있어 어린이를 동반하는 가족 관람객의 만족도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제9회 토종농산물 종자전시회, 수출상담회 등의 다양한 동반행사와 힐링  농업페스티벌, 농촌교육농장, 향토음식장터, 문화예술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된다.

행사기간 중에 보조경기장 주변에서 펼쳐지는 진주국화전시회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올해는 국화축제, 종이비행기 대회, 농업인의 날 행사 등 다양한 동반행사가 동시에 개최됨에 따라 행사장 주변의 원활한 교통 흐름을 위해 자가용 운행을 최대한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며 “관람객과 시민 모두 힐링과 감동을 얻어가는 박람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