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해군 ‘네이비 위크’ 열린다…진해군항 등 개방창원 등 전국 5개 지역…전 국민 축제로 확대

해군 창설일(11월11일)을 맞아 올해 처음 시작되는 ‘2019 네이비 위크(NAVY WEEK)’ 행사가 오는 9일부터 전국 5개 지역에서 개최된다. 

해군은 3일 보도자료를 내고 오는 9~12일 해군의 모항(母港) 진해 해군부대를 중심으로 창원과 서울, 동해, 평택, 목포에서 네이비 위크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손원일 초대 해군참모총장 등은 1945년 8월 해사대(海事隊)를 결성한 뒤 그 해 11월11일 오전 11시 서울 관훈동 표훈전에서 70명의 단원이 해군의 모체 해방병단(海防兵團) 결단식을 거행했다.

또, 11(十一)월 11(十一)일로 한자로 풀어보면 선비 사(士)자가 두개인데, 해군은 ‘우리는 신사(紳士)여야 한다’는 신념과 의지를 담아 이날을 창설일로 정하고 해마다 각 부대별로 기념식을 진행해왔다.

그러다 올해는 해방 당시 청년들이 자발적으로 해군 창설을 주도했다는 것에 착안해 다시 국민의 품에서 함께하자는 취지로 네이비 위크 행사를 기획했다.

해군은 올해 행사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는 각 부대 인근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축제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행사 기간동안 창원에서는 오는 9일 해군사랑 진해마라톤을 시작으로 10일 해군 홈커밍(Home Coming) 행사, 한마음 체육대회(9~11일), 해양인의 밤 함상리셉션(11일), 함상 취업박람회(12일), 해양학술세미나(12일), 네이비 쿡킹(Cook King) 선발대회(11일)가 개최된다.

또, 창원을 비롯해 동해, 평택, 목포에서는 일반 시민들에게 해군부대와 함정을 공개하는 개방행사도 펼쳐진다. 각 개방행사에서는 함정 견학을 비롯해 군복체험, 장비 전시, 거리 마술, 군악대 공연 등이 진행된다.

부대 개방행사는 창원 진해군항은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평택과 목포의제2 및 제3함대사령부는 9일부터 10일까지, 동해 제1함대사령부는 9일에 진행되며 국민 누구나 사전 신청 없이도 간단한 신원확인(신분증 지참)을 거친 뒤 출입이 가능하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