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밀양강 문화예술의 거리전’ 호평 속 성료실질적인 문화복지 창출 기여
지난 2일, ‘2019 밀양강 문화예술의 거리전’이 열린 내일동 진장둑 일원에서 참가자들이 미술 체험을 하고 있다.

밀양시가 주최하고 한국예총 밀양지회(지회장 박장길)가 주관한 ‘2019 밀양강 문화예술의 거리전’이 지난 5월25일 첫 행사를 시작으로 마지막 행사까지 5개월간의 대장정을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고 5일 밝혔다.

‘2019 문화 예술의 거리전’은 가족과 함께하는 ‘미술아 놀자’를 비롯해서 거리악사 공연과 다양한 공연행사, 미술시장, 카페 기획전 등 문화와 예술이 결합된 다양한 연계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지역예술인과 지역민, 지역상권이 함께 만들어나가는 총체적인 문화예술 행사로 펼쳐졌다.

특히, 기존의 공연·전시 장소의 틀을 깨고 영남루와 밀양강 등 지역의 문화 자산을 배경으로 행사가 진행돼 더 많은 시민·관광객들과 자연스럽게 교감하고 소통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박장길 한국예총 밀양지회 지회장은 “어느 덧 밀양강 예술의 거리전이 지역예술인과 시민들을 이어주는 소통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 같다. 내년에는 더 많은 지역 예술인들이 참여해 더욱 다채로운 공연·체험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노력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올해 거리전 행사는 밀양의 멋과 예술을 대내외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생각한다. 내년 행사도 빈틈없이 준비해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더 많이 참여하고 나아가 본 행사가 일회성이 아닌 지속 가능한 거리예술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혀 내년에 이어질 행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