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거창군, 태풍피해 농림수산업자 보증료 지원

거창군은 최근 연이어 발생한 태풍 등으로 어려워진 농가 경영에 도움을 주고자 농자금 대출과 상환 연장을 위해 농림수산업자 신용보증기금 보증비용에 소요되는 농가 부담의 보증료를 이달부터 전액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보증료 지원을 희망하는 거창군 내에 주소를 둔 태풍 피해 농가는 지난달 1일부터 영농목적의 금융기관 대출 시 납부한 보증료 납부 영수증 사본과 함께 지원 신청서를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제출하면 된다.

농림수산업자 신용보증기금은 담보력이 미약한 농업인에게 신용보증서를 발급함으로써 농림수산업 발전에 필요한 자금을 원활하게 대출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관으로 대출금액의 연 0.1~0.3% 등을 보증서 발급비용으로 받고 있다.

손병태 농업축산과장은 “이번 보증료 지원으로 태풍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의 시름을 덜고, 농업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재호 기자  sj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