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2020년 경남도정
확장재정으로 체감 민생활력 제고

경남도가 2020년도, 적극적인 확장 재정정책을 통해 도민이 체감하는 민생활력을 제고할 방침이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5일 오후 ‘제368회 경남도의회 정례회’에서 ‘2020년도 예산안 편성’에 대한 시정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서두에서 2019년을 변화의 틀을 만들고자 다 함께 노력한 한 해로 평가했다. 주요 성과로는 3대 대규모 국책사업인 서부경남KTX 정부재정사업 확정, 진해신항 유치, 창원국가산업단지 스마트 제조혁신을 들며 추진 속도를 높이겠다고 전했다.

또한 제조업 혁신을 뒷받침 할 강소연구개발특구 세 곳 지정,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창업투자회사 설립,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개소와 통합교육추진단 설치로 대표되는 사회혁신 성과, 국립난대수목원 대상지 선정과 거제 저도 개방, 40년 만의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등을 의미 있는 변화로 소개했다.

김 지사는 내년을 민생경제의 중요한 고비, 마지막 보릿고개로 보고 총체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확장적 재정정책을 통해 고용 증가와 파급효과 등 다양한 사회적 이익을 모두가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상황이 어렵다고 해서, 도정이 손놓고 가만히 두고 볼 수는 없다”며 “정책이 때를 놓치면 더많은 재정을 투입하고도 효과를 내기 어렵다는 것을 지금 뼈저리게 느낀다”고 말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