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제2회 섬의 날’ 행사 한국의 나폴리 통영 결정‘2020년 섬의 날 기념행사’ 유치
섬 가치와 중요성 소통의 장 마련
내년 8월 8~10일 도남관광단지 등
행정안전부 주최로 2020년 8월 열리는 '제2회 섬의 날' 기념행사장으로 활용되는 통영 국제음악당(가운데 건물)과 도남관광단지 일대 전경.

‘도서개발촉진법’에 따라 8월8일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내년 ‘제2회 섬의 날’ 기념행사 개최지로 한려수도의 심장, 한국의 나폴리라 불리는 통영시가 최종 결정됐다고 6일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9월부터 제2회(2020년) 및 제3회(2021년) 기념행사에 대한 유치 신청을 각각 받아 서면·현장·프리젠테이션(PT) 등 3단계 심사를 거쳐 개최 여건의 우수성, 행사계획의 창의성·적정성, 지자체의 개최 열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개최지를 최종 결정했다.

이번 섬의 날 기념행사 개최지 선정을 위해 5개 시·도에서 열띤 유치 활동을 벌였지만 “아름다운 섬에서 아름다운 한려해상의 섬들을 보면서 개최해야한다”는 경남도와 통영시의 강력한 유치 의지가 심사위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아 결국 통영시에서 유치하는 좋은 결과가 만들어졌다.

행사는 내년 8월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통영국제음악당, 도남관광단지 일원에서 기념행사, 전시행사, 학술행사, 부대행사로 나눠 진행된다.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섬의 날 기념식’으로 시작되는 이번 행사에는, 도남관광단지 야외 2만 ㎡에서 섬 홍보 전시관과 공연장, 특산물 판매장이 설치돼 방문객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행사기간 동안 지역주민 및 관광객에게 여객선 운임 할인 및 섬 팸투어를 실시해 도내 섬을 알릴 수 있는 기회로 삼을 예정이다.

아울러, 같은 기간 매년 개최되는 통영한산대첩축제와 내년 세미트리엔날레를 연계해 개최함으로써 ‘섬의 날’ 기념행사의 의미를 넘어 온 국민과 함께하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 계획이다.

이번 행사가 개최되면 5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통영시와 인근의 거제시, 고성군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돼 고용위기·산업위기로 침체돼있는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되고, 지난 2016년부터 급격하게 쇠퇴하고 있는 지역관광산업의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화도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