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
창원 석동 공영주차빌딩 6층 준공식141개 주차면 12월 중 개장
창원시와 한국자산관리공사가 협업해 국내 최초로 공유재산 위탁 개발 방식으로 진행한 진해구 석동 상업지역 공영주차빌딩이 오는 20일 준공식을 갖고, 12월 중 개장될 예정이다.

창원시와 한국자산관리공사가 협업해 국내 최초로 공유재산 위탁 개발 방식으로 진행한 진해구 석동 상업지역 공영주차빌딩이 준공됐다.

최영철 창원시 안전건설교통국장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진해구민의 교통 복지를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민선 7기 역점 사업으로 추진한 석동 공영주차빌딩이 10월 말 준공했다”며 “오는 20일 준공식을 갖고, 12월 중 개장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 국장은 “석동 공영주차빌딩 사업에는 66억 원이 투입됐으며 1138㎡ 대지 위에 지상 6층, 연면적 5259㎡ 규모로 141개 주차면을 조성했다”며 “주차장 위탁 개발 사업은 국내에서 처음 진행한 사례로 그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그는 “운영은 수탁 사업자인 한국자산관리공사가 30년간 맡아서 한다”며 “시설 내부는 1층 초록색 등 층별 다양한 색의 테마로 심미적 디자인 요소를 더했고, 외관은 물보라가 연상되는 타공 모양으로 해양도시의 이미지를 연출했다”고 말했다.

또 “석동 공영주차빌딩 준공을 시작으로 오는 12월에 용원, 내년 2월에 팔용동, 8월에 상남동 등 총 4곳에 1080면의 공영주차빌딩 완공을 앞두고 있다”며 “공사 기간 동안 불편을 감수하고 협조해 준 구민 여러분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