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과기대, 경상대와의 통합 찬반투표 마무리결과 양 대학 협의해 공동 발표

경남과기대에서 실시한 경상대와의 통합 찬반 투표가 마무리됐다.

7일 경남과기대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진행된 투표에서 교원 204명 중 182명(89.22%), 직원 141명 중 134명(95.04%), 조교 30명 중 30명(100%)이 투표를 마쳤다.

투표율은 지난 6일 오후 8시 현재 평균 92.27%로 나타냈다. 학생은 학부와 대학원생 4911명 중 1655명, 동창회는 179명이 참여했다.

투표결과는 6일부터 8일까지 진행되는 경상대 찬반투표가 끝나면 양 대학이 협의를 통해 공동발표할 예정이다.

경남과기대는 경상대와 지난 2017년 교육부의 ‘국립대학 혁신지원 사업’에 선정됨으로써 경상대와의 통합 논의가 시작됐다. 

이를 바탕으로 양 대학은 지난 6월26일 ‘대학통합 공동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킨 뒤 3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양 대학 48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대학통합실무위원회와 16명으로 구성된 대학통합기획위원회를 20여 차례 열어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을 작성했다.

이와 함께 양 대학은 캠퍼스와 단과대학별로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 의견수렴을 지난달 14일부터 24일까지 진행했으며 공청회와 방송 토론 과정을 거쳤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