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시, 전국최초 복지위기가구 제로 복지명함 제작복지팀 복지명함 2만2400매 제작

진주시는 진주복지박람회 행사에서 ‘복지명함 전달식’을 갖고 박람회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복지명함을 배부해 호응을 얻었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복지제도 개편 및 지속적인 홍보에도 불구하고 생활고로 인한 복지위기 가구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새로운 형태의 다양한 채널을 통한 보다 적극적인 복지위기가구 발굴 대책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전국 최초로 ‘복지명함’을 제작 활용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복지명함에는 ‘복지위기(의심)가구, 같이 찾고 함께 도와주세요~!’라는 문구를 넣고, 도움이 필요한 시민을 적극적으로 찾아내고, 그분들이 상담받을 수 있도록 상담분야와 진주시 희망복지지원단, 읍·면·동별 복지팀 전화번호를 기재해 총 2만2400매를 제작했다.

시는 복지명함을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이·통장 등 조직·단체회원과 약국, 편의점, 미용실, 아파트관리사무소장 등 생활밀착형 사업자와 종교시설 등에 배부해 복지위기가구를 발굴하는데 적극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의 복지제도는 당사자가 도움을 요청하지 않으면 시에서 지원 대상자를 파악하는데 한계가 있다”며 “주변에 생활이 곤란한 이웃이 지역사회와의 교류가 단절돼 복지위기가구가 되는 일이 없도록 언제든지 복지명함에 있는 전화번호로 알려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