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과기대, 경상대와 통합 찬성 63.68% vs 반대 35.77%통합 결과 발표, 논의 시작

경남과학기술대학교는 본관 9층 대회의실에서 경상대와 통합 찬반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진주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대학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경남과기대는 지난 8일 오후 대학본부 9층 대회의실에서 경상대와의 통합 찬반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경남과기대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진행된 투표에서 교원 204명 중 182명(89.22%), 직원 141명 중 134명(95.04%), 조교 30명 중 30명(100%)이 투표를 마쳤다. 

이날 평균 92.27%를 나타냈다. 학생은 학부와 대학원생 4911명 중 1655명, 동창회는 179명이 참여했다.

투표 결과 교원은 찬성 116, 반대 67, 무효 1이 나왔다. 직원은 찬성 77, 반대 57로 집계됐고 조교는 찬성 20, 반대 9, 무효 1을 보였다. 학생은 찬성 1349, 반대 292, 무효 14였고 동창회는 찬성 118, 반대 61로 나타났다.

최종 가중치 반영결과 찬성 63.68%, 반대 35.77%, 무효 0.55%로 최종 집계됐다. 직능단체별 반영 비율은 교원 63%, 직원 22%, 학생 9%, 조교 4%, 동창회 2%다.

한편, 경남과기대는 경상대와 지난 2017년 교육부의 ‘국립대학 혁신지원 사업’에 선정됨으로써 경상대와의 통합 논의가 시작됐다.  

이를 바탕으로 양 대학은 올해 6월26일 ‘대학통합 공동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킨 뒤 3개월이 넘는 기간동안 양 대학 48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대학통합실무위원회와 16명으로 구성된 대학통합기획위원회를 20여 차례 열어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을 작성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