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제25회 경남도 자랑스런 농어업인상’ 선정자립경영·농어업신인·조직활동 3명 선정

경남도가 농어업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크고 모범적인 농어업경영을 실천하는 농어업인 3명을 ‘제25회 경남도 자랑스런 농어업인 상’의 수상자로 선정·발표했다.

올해 농어업인상 수상자는 △자립경영부문 윤석원(창녕군 고암면) △농어업신인부문 손호연(창원시 대산면) △조직활동부문 김행열(함안군 군북면) 씨가 선정됐다.

자립경영부문 윤석원 씨는 한우 2마리에서 시작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현재 한우 220마리 규모로 성장시켜 연 2억여 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으며, 대부분 가족 노동력을 투입해 인건비를 줄이고, 사료작물 재배로 생산비 절감 및 정부시책에도 적극 참여하는 등 자립경영의 기반을 다져온 공로로 선정됐다.

농어업신인부문 손호연 씨는 축산학과 졸업 후 부모의 가업을 승계해 과학적이고 효율적인 축산경영을 해오고 있으며, 우량 한우 생산기술 적용과 발효 미생물 사용으로 축산분뇨를 퇴비로 재활용함으로서 처리비용을 감소하는 등 농가 수입을 증대시키고 있으며, 특히 생산일지, 경영관리, 질병관리기록 등 농업부기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등 공적이 남달랐다.

조직활동부문 김행열 씨는 경남도수박생산자협의회 대표로 활동하면서 수박생산자 참여조직 규모화와 활성화를 통해 수박 인지도 제고에 노력했다. 칼라수박, 씨 없는 수박 시험포 운영으로 새로운 소득작목 육성 및 전국 최초 수박 꼭지제거 캠페인 전개 등 관행적 수박꼭지 T자 유통의 불합리한 규제개선으로 전국 600억 원의 경제절감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에게는 지역 농어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최고의 명예인 도지사 상패가 수여되고, 정부포상 추천과 함께 중앙 및 도 지원사업 신청 시 우선배정 등의 특전을 부여받게 된다.

한편, 수상자에 대한 시상은 오는 25일 ‘제24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시상할 계획이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