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
진주시의회 ‘통학 시내버스 증차’ 예산삭감은 당론?민주당·한국당 기명표결로 부결
반대 시의원 “당론으로 결정 힘들어”

진주시의회가 학생들의 등하교 교통불편 지역에 통학버스를 증차하는 계획 등을 담은 ‘진주시 도시형 교통모델 사업’을 ‘당론’에 따라 무산시켰다는 의혹이 11일 제기됐다.

진주시 도시형 교통모델 사업은 국·시비 1대1 매칭사업으로 올해 시가 확보한 국비는 8억 원이다. 시는 시비 8억 원을 더해 총 16억 원으로 중·고교생 통학 노선버스 6대 등 총 9대를 증차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시의회 상임위원회에서 시비가 전액 삭감됐다.

본회의에서 수정안이 제출됐지만 찬성10, 반대11로 다시 부결됐다. 부결에 앞서 표결 방식을 두고 시의원 간 설전이 이어졌는데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무기명,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기명 표결을 주장했다.

결국 기명 표결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10명 전원 찬성했고, 민주당 의원 10명과 민중당 의원 1명 등 총 11명은 전원 반대했다. 당끼리 견해차를 보이며 이탈표를 방지하기 위한 기명 표결을 통해 시민을 위한 정책이 무산됐다며 지역민들의 반감을 사고 있는 이유다.

진주혁신도시로 이전 신설하는 대곡중학교는 당장 내년 3월 개학을 앞두고 있어 충무공동 학부모들이 당론 의혹을 제기하며 반대표를 던진 지역구 시의원에 대한 비난 여론을 확산시키고 있다. 학부모들은 시민설명회장에서 시내버스 증차 계획이 ‘당론’으로 부결됐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통학버스 부족으로 오랫동안 불편을 겪어 온 봉원중학교 학부모들도 기자회견을 열어 시의회의 행태를 비난했다. 한 학부모는 “버스 증차가 무산된 이유가 정당 간 갈등으로 비롯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학생들의 통학 편의를 위한 정책이 정치적으로 결정되는 것은 안된다”고 비판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