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
창원해경, 마산파출소에 18.5톤 신형 연안구조정 배치
창원해경이 연안해역 안전관리와 해상치안 활동강화를 위해 마산파출소에 배치한 신형 연안구조정

창원해양경찰서 마산파출소에 신형 연안구조정이 배치됐다.

창원해경은 연안해역 안전관리와 해상치안 활동강화를 위해 마산파출소에 신형 연안구조정(S-131)을 배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배치된 연안구조정은 알루미늄 선체로 배수량 18.5톤, 길이 14.3m, 폭 4.3m다. 750마력 디젤엔진 2대를 탑재해 최대속력 35노트(65㎞/h)로 고속운항이 가능하며 2m이상 파고에서도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특히, 자가 복원 기능을 갖춰 전복 등에 대비해 안전성이 크게 향상됐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신규 배치된 연안구조정을 활용해 연안에서 발생하는 해양사고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장 근무자에 대한 맞춤형 교육·훈련을 집중적으로 실시해 현장 구조대응 능력을 대폭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