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국제 LNG 콘퍼런스 2019’ 창원서 개최15개 세션 60개 주제 발표
국내외 LNG 최신정보 제공

경남도가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간,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국제 엘엔지(LNG) 콘퍼런스 2019’를 개최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국제 엘엔지(LNG) 콘퍼런스 2019’는 경남조선기자재협동조합, (재)경남테크노파크, 부산조선기자재협동조합, 해양대 링크+사업단이 공동 주관했다.

‘국제 엘엔지(LNG) 콘퍼런스’는 국내외 엘엔지(LNG)선박 및 벙커링 산업 정책동향과 전망을 논의하는 자리로, 올해는 엘엔지(LNG)추진선박의 필요성과 국제환경규제 아이엠오(IMO) 2020에 대해 공유했다.

‘아이엠오(IMO) 2020’란 산성비를 유발하는 황산화물(SOx) 배출을 막기 위해 국제해사기구(IMO)가 내년 1월1일부터 선박연료유의 황 함유량 상한선을 3.5%에서 0.5%로 대폭 낮춰 황산화물 배출을 강화하는 규제를 말한다.

한편, 이날 콘퍼런스는 비달 돌로넨(DNV-GL) 코리아 대표이사의 <엘엔지(LNG)를 포함한 에너지 사용 추이 전망>과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의 <엘엔지(LNG)가 유일한 해결책> 등 기조연설로 시작했다.

콘퍼런스는 3개 트랙으로 나눠 2일간 15개 세션 60개 주제로 진행되는데 △트랙A는 엘엔지(LNG)연료추진선, 엘엔지(LNG)벙커링선, 엘엔지(LNG)운반선 등 핵심 제조기술 △트랙B는 엘엔지(LNG) 터미널 하역장비, 엘엔지(LNG)연료엔진시스템, 증발가스 재액화 등 기자재 핵심기술 △트랙C는 디지털 트윈 및 정보통신기술(ICT)기반 벙커링 시스템, 극저온 고망간강 엘엔지(LNG)탱크 실선적용 등 엘엔지(LNG)관련 미래기술을 다룬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