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산청
‘오곡현미빵’ 강기홍 대표 농업인의 날 국무총리상산청군서 쌀빵 제조 효성영농조합법인 운영

산청군에서 쌀을 활용해 ‘오곡현미빵’을 만드는 강기홍(사진·50) 효성영농조합법인 대표가 농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4회 농업인의 날 행사에서는 농업·농촌 발전에 기여한 농업경영인의 공로를 치하하는 유공자 포상이 진행됐다.

농업인의 날 행사는 우리 농업의 중요성을 알리고, 농민들의 의욕을 고취시키기 위해 지난 1996년부터 11월11일을 정부기념일로 제정해 매년 추진해 오고 있는 행사다.

이번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강기홍 대표는 13년간에 걸친 연구 끝에 오곡현미 제빵쌀가루 개발에 성공한 인물이다.

그는 우리쌀을 밀 대체품목으로 가공·이용하면 농민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국민의 식생활을 개선해 쌀 소비를 촉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실천에 옮기기 위해 쌀빵 사업을 시작했다.

지난 2007년 본격적으로 제빵쌀가루 개발에 투자해 성공하면서 2012년 산청에 효성식품영농조합법인을 세웠다.

사람들의 입맛에 잘 맞는 쌀빵을 만들기 위해 자체 연구실에서 연구개발에 몰두, 오곡현미쌀제빵과 제과 바게트를 개발해 특허를 획득했다.

특히, 오곡현미쌀빵 냉동생지(완제품을 만들어 냉동상태로 해놓은 것)를 개발해 대량생산의 발판도 마련했다.

오곡현미빵은 전부 100% 국내산 농산물로 만들어진다. 쌀과 보리 미강, 옥수수, 발표 콩 등 다양한 곡류가 들어간다. 이러한 우리 농산물을 제분하고 배합하는 방법이 효성식품만의 노하우이자 밀가루가 전혀 첨가되지 않은 쌀빵을 만드는 비밀이다.

강 대표는 지역 농업인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최대한 산청과 경남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우선 사용하고 있다.

강기홍 대표는 “오곡현미빵이 ‘지리산 청정골 약초의 고장 산청’의 명물은 물론 경남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건강한 항노화 식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쌀 소비촉진과 지역 농업인들의 소득 증진에도 도움이 되도록 오곡현미빵 대량보급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강태준 기자  kt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