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참깨 연작지 ‘바이오차’ 효과 탁월, 역병↓·생산량↑참깨역병 발병율 7.1% 감소

경남도농업기술원은 농촌진흥청이 신기술 보급사업으로 추진하는 바이오차가 참깨 연작지에서도 시용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참깨는 연작에 매우 약한 작물이다. 한번 재배한 밭에서는 최소 2년 이상 다른 작물을 재배해야 역병, 시들음병 등 토양을 통해 전염되는 병을 줄일 수 있다.

참깨는 병이 발생하면 치료가 어렵고 확산이 빨라 수량이 25% 감소하기 때문에 예방위주의 방제가 필요하다.

바이오차는 바이오매스와 숯의 합성어다. 목재나 식물 잔재물을 200~800도에서 산소가 거의 없는 상태로 열분해해 생성된 잘 녹지 않는 성질을 지닌 난용성유기물이다.

일반적으로 1000도 이상의 고온에서 만들어지는 숯과 다르게 유기물과 숯의 중간성질을 가지고 있다. 분해가 잘 안돼 오랫동안 토양에서 유기물기능을 기대할 수 있다.

참깨 연작지에 목재를 이용한 바이오차를 10a에 1t을 시용한 결과, 토양 용적밀도는 낮아지고 산소가 차지하는 기상율은 1.8% 증가됐다. 또, 참깨역병 발병율은 7.1% 감소돼 수량이 12%나 증가되는 효과가 나타났다. 
   
도농업기술원 이영한 박사는 “바이오차의 공급가격이 높아 농가에서 대량으로 사용하기에는 부담이 된다”며 “우드펠릿을 연료로 이용하고 남는 부산물을 바이오차로 공급하게 되면 저비용으로 토양개량과 작물생산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정한성 기자  j11s66@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