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전시·미술
진주시립이성자미술관 4차 기획전족정신 계승한 진주의 예술가들 「죽로지실」 전시
운전 허민 - 메추라기와 국화 1956년 한지에 수묵담채

진주시는 13일부터 진주시립이성자미술관 2019년 4차 기획전시 <죽로지실> 전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죽로지실 전에서는 벽산 정대기, 소정 변관식, 운전 허민, 풍곡 성재휴, 효당 최범술 화백의 작품 32점이 전시된다.

시에 따르면 전시에 참가하는 작가들은 일제강점기 진주를 기반으로 활동한 작가 중 한국화, 문인화 작가들로 당시 다솔사와 의곡사에 모였던 작가들이다.

전시작품의 화백 중 다솔사의 효당 최범술, 의곡사의 청남 오제봉은 주지로 있었으며 이들은 함께 민족정신과 예술을 논하고, 해방 후 다솔사에서 해방 기념전시를 가졌다.

진주시 관계자는 “그 시대 작가들이 다솔사와 의곡사에 모여 민족정신과 예술을 논했던 것 같이 이성자미술관이 전시 관람과 함께 차를 즐기고 서로 소통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