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통영 한산대첩교 건설, ‘남해안 중요한 열쇠’이주영 국회부의장,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등 참석
통영시·경남도·한산발전포럼, “꼭 추진돼야 할 사업”
지역경제 활성화, 한산대첩교 건설 필요 공감대 커져

한산대첩교를 건설하기 위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정점식 의원(법제사법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은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한산대첩교 건설로 지역경제 활력을!’이란 주제의 토론회가 지난 12일 오후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는 국토부, 통영시, 경남도, 한산발전포럼이 발제자 및 토론자로 참석해 한산대첩교 건설을 위한 열띤 논의를 펼쳤다. 이주영 국회부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한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축사를 했으며, 이외에도 많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정점식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한산대첩교를 통해 호국정신을 북돋을 수 있는 점에서 사업은 추진돼야 한다. 지역교통편익을 증진시키고 향후 들어설 남부내륙고속철도와 함께 남해안 관광산업의 발전을 이끌 핵심 인프라로서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사업”이라며 사업추진의 당위성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서면축사에서 한산대첩교가 “다양한 해양문화 콘텐츠를 가진 남해안을 세계적인 해양 관광지로 발전시킬 원동력이 돼줄 것”이라며 “통영 경제를 다시 일으키기 위한 실질적인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토론회에 직접 참석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한산대첩교 건설에 대해 “부산과 창원, 거제, 통영을 거쳐 전남의 관광 일주도로까지 연결된 ‘남해안 관광벨트’가 완성된다. 한산대첩교는 남해안지역 발전을 위한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발제자 및 토론자로 참석한 통영시, 경남도 그리고 한산발전포럼 등 관계자들은 “한산대첩교는 남해안 관광시설의 핵심으로서 지역민을 위해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주장했다. 토론자로 참석한 국토부 간선도로과 관계자는 “오늘 지역민들의 열망을 확인할 수 있었다. 관광수요나 지역경제 어려움 등을 최대한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점식 의원은 “한산대첩교 건설이 남해안의 발전을 여는 첫걸음으로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계기”라고 이번 토론회가 갖는 의미를 설명,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정책프로젝트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