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국립공원 무허가공사, 전 통영시장 2심 벌금형

창원지법 형사3부(구민경 부장판사)는 13일 국립공원구역에서 허가를 받지않고 항만시설공사를 한 혐의(자연공원법·해양환경관리법 위반)로 김동진(67) 전 통영시장에게 벌금 50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1심 판결이 잘못됐다는 김 전 시장 항소를 기각, “원심판결에 잘못이 없고 양형 또한 적절하다”고 판시했다.

김 전 시장은 현직 시장 신분이던 지난 2013∼2014년 해양수산부 장관, 한려해상국립공원측과 협의나 행위허가를 받지않고 국립공원구역인 통영시 한산면 매죽리 소매물도에서 물양장, 선착장을 증·개축공사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