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납품 편의’ 돈받은 고성 공무원 2심 뇌물혐의 유죄

창원지법 형사3부(구민경 부장판사)는 13일 뇌물수수혐의로 고성군 공무원 A 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1200만 원, 추징금 60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A 씨는 지난 2017∼2018년 사이 고성군 발주공사에 쓸 관급자재 납품편의를 봐준다는 명목으로 지역 기업체 직원 B 씨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600만 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A 씨는 재판과정에서 B 씨와 친분이 있어 의례적으로 돈을 주고받았을 뿐, 뇌물은 아니었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두 사람 간 친분이 청탁을 위한 교류라고 판단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