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경찰서, 행정타운 ‘이전계획’ 백지화되나?행정타운 조성사업 3년째 표류
거제署, 독자적 ‘청사 건립’ 모색

거제경찰서와 거제소방서 청사의 행정타운으로 이전하는 계획이 기약없이 표류되자 거제경찰서가 독자적으로 청사 건립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을 끌고있다.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청사 신축 사업비가 반영됐다는 것.

당초 거제시 요청으로 거제경찰서 신 청사는 행정타운으로 이전키로 계획됐지만 최근 몇 차례에 걸쳐 개최한 행정타운 조성사업 공모에 나서는 민간사업자도 없어 경찰서 측이 독자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1987년 건립된 거제경찰서 청사는 지은 지 32년이나 흘러 노후화됐고 당시 3급지로 200명에 불과했던 근무인원이 1급지 경찰서로 변모되면서 근무직원이 400명으로 늘어나 업무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행정타운은 착공 이후 민간사업자가 사업비 조달을 못해 3년 넘게 지지부진하더니 새 사업자 선정을 위한 두 차례 공모마저 여러 가지 악재로 인해 무산돼왔다.

향후 성사 여부를 기약할 수 없자 핵심 기관 중 한 곳인 거제경찰서가 이전 계획을 백지화하고 자체 추진을 가시화하고 있는 것이다. 

경찰서 모 관계자에 따르면 기존 청사를 허물고 새 청사를 짓는 ‘재건축안’과 대체부지 ‘이전안’ 두 가지를 놓고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재건축의 경우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9886㎡ 규모로 밑그림을 그렸다. 총사업비는 227억 원. 설계비 11억3700만 원 중 6억4800만 원을 우선 확보해 계획을 구체화할 방침이라는 것.

만약 이전으로 결정될 경우 후보지는 옥포동과 아주동 경계지점에 있는 조각공원 일원 5만655㎡이다.

대우조선해양 사업장이 있는 옥포국가산단 내 여유 부지중 일부로 알려졌다.

원래 대우조선 소유지였지만 거제시에 지방세 대신 ‘물납(物納)’하면서 대부분이 시로 넘어왔다. 지금은 4만793㎡가 거제시 소유로 현재 확보된 것만 해도 새 청사를 짓는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분석이다.

경찰 관계자는 “민원 수요나 열악한 업무 환경을 고려할 때 시급한 형편인데 행정타운 조성만 기다릴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면서 “이전 신축은 부지 맞교환 협의 등 절차가 복잡해 일단 재건축에 무게를 두고 내달부터 사업을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행정타운조성사업의 경우 만약 경찰서가 빠지면 굳이 혈세를 들여 행정타운을 조성할 필요가 없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거제시는 사업 취소는 없다는 입장이다. 공정이 12%나 진행된 상태서 공사가 중단돼 발을 뺄 수도 없다.

거제시 관계자는 “이제 와서 처음으로 되돌아갈 수는 없다. 다만 경찰서가 아닌 다른 기관도 유치가 가능하다”면서 “공모를 통해 새 사업자를 선정하고 사업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