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경남도 청년친화도시 장기적 대책 필요하다

경남지역 독거노인 가구 비중이 동남권(경남·부산·울산) 중 가장 높은 11만8767가구로 육박했다. 지난 5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동남권 노인기초통계분석’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경남지역 노인인구는 52만3165명으로 전체 인구(337만3988명) 중 15.5%를 차지했다. 경남지역은 전국 평균보다 인구 증가 속도가 느리면서 특히 55~64세에 분포하는 예비고령 인구비중이 전국 평균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나타나 향후 빠른 속도로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열악한 인구구조로 변화될 위기에 처해 있어 처방이 시급한 현실에 있다.

도내 자치단체별 간 고령인구 양극화 경향도 더욱 벌어지고 있다. 사천시는 전체 인구 11만5595명(10월 말 기준) 중 만 65세 이상 인구가 2만3293명으로 노인 인구 비율이 20% 이상인 초고령 사회에 진입했다. 도시의 고령화로 인한 문제는 지역의 슬럼화로 이어져 전반적인 쇠퇴를 초래할 우려가 높다는 점이다. 도내 지자체 도시균형발전 정책의 새로운 과제를 던져주고 있다. 도시공간이 생애주기별로 구획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지자체에 따라 고령친화도시를 추진하고 있는 반면에 청년층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해 청년세대가 유입되고 각 세대가 공존할 수 있는 균형적 도시재생전략이 강구돼야 할 것이다.

이런 가운데 경남도가 내년에 2개 시·군, 2021년에 2개 시·군 등 모두 4개 시·군을 ‘청년친화도시’로 선정해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청년 친화 정책을 추진하기로 한 것은 올바른 정책에 편승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경남은 청년층 유출이 심각하다는 것은 통계로 나타나고 있다. 청년층 유치에 모든 힘을 기울이는 서울 성동구의 청년친화 정책이 좋은 본보기이다. 서울 성동구는 청년정책, 소통, 청년활동 지원사업 분야 등 다양한 정책의 발굴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도는 내년부터 ‘청년정책팀’을 ‘청년정책추진단’으로 격상하고, 인원과 예산을 대폭 확대해 청년 업무를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지역의 청년이 꼭 필요한 맞춤형 정책들을 발굴해 시·군이 서로 소통하고 선의의 경쟁을 통해 경남의 청년 정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