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땀 흘리는 비’ 밀양 ‘표충비’에 또 땀이…18일 오전부터 1ℓ가량 흘려
나라에 큰일이 있을 때 땀을 흘린다고 알려진 경남 밀양의 표충비가 18일 땀을 흘리고 있다.(독자 제공)

한여름에도 얼음이 어는 얼음골, 종소리가 나는 만어사 경석과 함께 밀양의 ‘3대 신비’로 알려진 사명대사 표충비각에 18일 새벽 4시부터 오전 9시께까지 1리터가량 땀이 흘렀다.

밀양시 무안면 홍제사(무안리 903-5) 내에 소재한 표충비각은 국가에 큰일이 있을 때마다 땀을 흘려 그 조짐을 미리 알려 준다는 이야기로 유명하다. 민간에서는 이러한 현상을 사명대사의 우국충정이 지금까지 전해지기 때문이라고 믿으며, 이 비를 신성시하고 있다. 더욱이 땀방울이 글자의 획 안이나 머릿돌과 받침돌에는 맺히지 않는다 하여, 그 신비함을 더해주고 있다.

경남도 무형문화재 제15호로 지정된 표충비는 사명대사를 기리기 위해 영조 18년(1742년)에 세운 2.7m 높이의 비각이다.

지난해 159명의 사상자를 낸 역대 최악의 화재참사로 일컬어지는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건 직전에도 이 비각은 한출(汗出)했다. 표충비는 이처럼 나라의 중대사가 있을 때마다 비각에 구슬같은 물방울이 맺혀 일명 ‘땀 흘리는 비’로 불린다.

올해 표충비에 땀이 맺힌 경우는 몇 차례 있었지만 흘러내리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표충비가의 땀흘린 역사를 되짚어 보면 1894년 동학농민 운동을 시작으로, 1919년 3·1 독립만세운동, 1945년 8·15 해방, 1950년 6·25 전쟁, 1985년 남북고향 방문 무렵에 한출 기록이 있으며, 최근에는 지난 2008년 FTA 소고기협상, 2009년 김수환 추기경 선종, 2010년 천안함 침몰, 2017년 대통령 탄핵심판 시, 한출한 바 있다.

밀양시 관계자는 “옛날에는 수건으로 비각의 땀을 닦아 짜내면서 말통을 옮겼다고 하는데, 최근에는 양이 많이 줄었다”며 “밀양의 3대 신비라고 부르면서 나라의 큰일이 있을 때 땀을 흘렀다고 하지만 최근에는 그렇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