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해연 “가덕신공항, 부산·경남 통합의 구심점 될 것”동남권관문공항 경제발전토론회 참석

(사)동남권 신공항 유치위원회와 깨어있는 죽비봉사단이 공동 주최한 ‘동남권 관문공항이 가져 올 대한민국 경제발전 토론회’가 지난 18일 오후 2시부터 부산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됐다.

이날 토론회는 전국 각계각층에서 300여 명이 참여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주제발표에서 윤준호 국회의원이 동남권 관문공항의 현 상황을 설명하며 “이제 수도권과 지방이 대결하는 시대가 됐고 우리는 힘과 의지를 모아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해연 전 도의원 외에 7명의 토론자가 참여해 수도권과 대구, 경북 등 각 지역별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김해연 전 도의원은 경남에서 유일하게 참여했다.

김 전의원은 토론문에서 “공항은 기본적으로 3가지를 만족해야 한다. 그것은 안전, 24시간운영, 확장성 등 인데 김해공항의 확장은 총 5조4000억 원이 들지만 이 세가지 중에 어느 하나도 만족하지 못해 세금낭비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이어 그는 “가덕도 신공항은 6조4000억 원이 들지만 이 세가지를 만족할 뿐만 아니라 조선산업과 기계산업이 연계돼 국가경제의 50% 이상을 점하고 있어 향후 부산과 경남을 통합시키는 핵심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