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 고현항 매립지 야외스케이트장, 사업자 선정 ‘논란’제안서 규정 어긴 업체가 1순위 대상자 선정, 탈락업체 “서류심사부터 통과 안돼” 반발
해당부서 “유의사항일 뿐…벌칙조항 아냐” 해명, 업체 측 “재심사 요구…법적 소송 고려”
B 업체가 제작한 거제 야외스케이트장 조감도.

최근 거제시에서 올겨울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곳에 많은 예산이 투입된다는 지적이 일고 있는 ‘고현항 매립지 야외스케이트장사업’이 업체 선정 심사과정에서도 형평성 논란이 제기돼 문제가 되고 있다.

19일 거제시에 따르면 야외스케이트장사업에 제안서를 제출한 업체는 전남 소재 A 업체와 서울 소재 B 업체.

거제시가 정한 제안서 규정은 30페이지 분량의 세로 형태, 전국의 타 지자체도 이와 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사업의 1순위 대상자로 선정된 곳은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A 업체로 서류심사부터 탈락해야 할 업체가 우선대상자로 선정돼 특혜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 

탈락한 B 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30여 년간 관련 사업을 하고 있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 봤다. 타 지자체는 제안서 마감 시간이 10분이라도 늦거나 규정을 어긴 제안서는 아예 접수 자체가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1순위로 선정된 A 업체는 30페이지로 제한한 규정에도 50페이지 분량의 제안서로 심사까지 받았고 규정대로 30페이지 이내의 제안서를 제출한 업체가 2순위가 된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질 않는다”며 크게 반발했다.

특히, 지난 14일 열린 제안 설명회 현장에서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B 업체 관계자가 곧바로 시 담당자에게 이의제기를 했지만 담당부서 측은 “뒤늦게 알게 됐고 모든 과정이 이미 진행돼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B 업체 관계자는 “공정해야 할 시 행정에서 규정에 어긋난 제안서를 아무런 조치 없이 받아주는 것도 이해되지 않고 그런 업체를 1순위 대상자로 선정하는 것은 특혜 의혹을 살만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담당부서 관계자는 “늦게 알게 된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지만 유의사항일 뿐 벌칙조항에는 해당되지 않아 특혜 문제가 될만한 일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에 대해 B 업체 측은 “핑계일 뿐이다. 그러면 뭐 하러 규정은 만들었는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 이미 해당부서에 공정한 심사를 다시 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며 불이행 시 법적 소송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