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산대첩일 국가 기념일로 지정하자”통영미래연구소 김종부 제안

통영미래행정연구소 김종부(전 창원시 부시장) 대표가 한산대첩이 일어난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자고 제안했다.

김종부 대표는 21일 오전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산대첩은 1592년 8월14일(음력 7월8일) 한산도 앞 바다에서 조선수군이 일본 수군을 크게 무찌른 전투지만 이를 기억하는 국민들은 소수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어 “1970년 대에는 한산대첩일에 경남도지사가 한산도 제승당을 방문해 충무공 이순신 장군 영정 앞에 참배하고 승전의 의미를 되새겨 왔다”면서 “특히 올해 8월14일은 일제 청산 여론이 극에 달하던 시기였지만 정부나 정치권의 관심은 없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통영시는 매년 개최하는 한산대첩 축제에서도 제승당이 빠져 있다”며 “통영시가 적극적으로 나서 시민들의 뜻을 모아 추진 한다면 국가 기념일로 지정하는 것에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현충일, 한국전쟁일, 무역의 날 등 51종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